2024.06.13 (목)

  • 맑음동두천 ℃
  • 구름조금강릉 28.2℃
  • 맑음서울 30.6℃
  • 맑음대전 30.8℃
  • 맑음대구 31.6℃
  • 맑음울산 30.7℃
  • 맑음광주 31.9℃
  • 연무부산 28.6℃
  • 맑음고창 31.4℃
  • 맑음제주 25.1℃
  • 맑음강화 25.2℃
  • 맑음보은 30.1℃
  • 구름조금금산 30.8℃
  • 맑음강진군 31.5℃
  • 맑음경주시 34.4℃
  • 맑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안양시의회 김보영 의원, “안양형 생활인구 활성화 대책 마련 촉구”

 

(비전21뉴스=정서영 기자) 안양시의회 김보영 의원(국민의힘,비례)은 21일 안양시의회 제292회 임시회 5분 발언에서 저출산과 고령화로 인한 인구 감소 문제에 직면해 있는 안양시는 ‘안양형 생활인구 활성화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보영 의원은 “2023년 1월, 행정안전부가 국가 총인구 감소와 저출산⋅고령화 대응 방안으로‘생활 인구’ 개념을 도입하고, 구체화 하였다”고 말하며 “생활 인구는 교통과 통신 발달로 거주 공간 이동이 자유로워지며 우리 지역에 방문⋅체류하는 외지인까지 우리 지역의 활력을 도모하는 인구로 폭넓게 포함하자는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에 반해 지금까지 안양시는 ‘인구 증가’와 ‘그에 따른 성장’을 기본 전제로 삼고 있다 보니 기존 안양시에 주민등록을 둔 ‘정주 인구’만으로는 경제⋅사회⋅문화의 발전 공식이 더 이상 유효하지 않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4월을 기준으로 안양시 인구는 54만 6천여명으로 집계되었으며 안양시는 2017년부터 인구 정책 전담 부서 신설을 시작으로, 「저출산 대응 조례」를 제정하고, 관련 민관 거버넌스를 구축하여 인구 정책을 펼쳐 오고 있지만, 인구 감소 해법에 난항은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행정안전부는 워케이션 사업을 포함한 생활인구 늘리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워케이션은 일과 휴가를 결합한 새로운 근무 제도로, 코로나19 이후 재택 및 원격 근무의 일상화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양시가 체류인구의 신용카드와 통신⋅교통 사용 분포도 등의 공공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는 입지가 마련된다면, 안양 시청사 이전과 박달스마트벨리 등의 장기 표류 사업의 어려움 속에서도 ‘창업’과 ‘신산업 육성’과 같은 민간 투자자의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새로운 해법으로도 활용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일과 휴식을 위해 수도권을 찾는 외지인 기반의 체류 인프라가 갖춰질 때, 과거 산업화의 중심 도시였던 안양의 명성을 되찾고,지속 가능하고 행복한 스마트 도시로 존속할 수 있다”고 주장하며 이를 위해 “안양이 보유한 다양한 관광 자원을 활용할 정책과 상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안양 9경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품 관광으로, 춤 축제 등 안양의 축제들은 세계인의 행사로 거듭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방문객의 체류 시간을 연장할 수 있는 국제적 컨벤션센터와 콘도형 숙박업소, 일번가 지하상가의 관광 상품화 개발 등 인구 활력을 높일 수 있는 방법도 적극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천편일률적이면서, 실효성이 의심되는 인구 정책에 머무르지 말고, 혁신과 창의를 바탕으로 안양형 생활인구 활성화 제도와 시스템 마련”을 촉구했다.